"날 키워준 모차르트 협주곡…마리너 경에게 바칩니다"

“음반이 세상에 나온 것 자체가 감격이에요.”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손열음(32)이 20일 발표하는 새 음반 ‘모차르트(Mozart)'는 그에게 유독 특별하다. 영국 출신의 전설적인 지휘자 네빌 마리너(1924∼2016)를 추모하는 의미여서다.

손열음은 2016년 4월 오케스트라 ‘아카데미 오브 세인트 마틴 인 더 필즈’가 내한했을 때 마리너와 협연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이후 마리너가 먼저 모차르트 협주곡 전곡 녹음을 제안해 피아노 협주곡 21번 녹음부터 시작했다. 하지만 그해 10월 마리너가 별세하면서 녹음은 미완의 꿈으로 남았다.

손열음은 16일 서울 서초구 야마하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큰 충격을 받았다”며 별세 소식을 들었을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앨범 작업이 완전히 중단됐고, 고심 끝에 협주곡 21번과 피아노 소나타 2곡, 바리에이션 1곡을 담았다”고 전했다.

마리너는 작업할 때 상대가 최대한 의견을 많이 내도록 배려했다고 한다. 손열음은 “마리너가 정말 지지를 많이 해주셨다”며 “이번 음반을 들으셨어도 흡족해하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리너는 학문적으로 복잡하게 해석된 모차르트의 음악을 쉽게 풀려고 노력했다고 한다. 손열음은 “마리너가 모차르트의 음악을 가뿐하고 사뿐한 느낌으로, 앞으로 나간다는 기분을 주듯 표현했다”며 “저도 모차르트는 발이 땅에 닿은 게 아닌, 떠 있는 느낌이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그걸 마리너가 잘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손열음은 작곡가 중 모차르트를 가장 좋아한다. 그는 “모차르트의 음악은 다면적이고 여러 가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며 “서사적인 면도 있어서 짧은 음악이라도 오페라 같다는 느낌을 줘서 이야기를 전달하는 게 흥미롭다”고 말했다. 또 “음악의 마무리가 천의무봉(天衣無縫)처럼 완성도가 높다”고 덧붙였다.

손열음은 제15회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예술감독으로 발탁됐다. 1대 강효(73) 예술감독과 2대 정명화(74)·정경화(70) 예술감독에 이은 3대 예술감독이다. 손열음은 “음악에는 곡의 분량이라는 절대 시간이 있다. 하지만 어떤 길이로 느끼느냐는 상대적인 시간도 있다”며 “나이도 마찬가지다. 상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리너를 추모하는 뜻으로 오는 10월 모차르트 레퍼토리가 담긴 공연 ‘아마데우스’로 5개 도시를 순회할 계획이다. 피아노 협주곡 21번과 협주곡 8번을 연주한다.


[출처] 국민일보 권준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