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열음 대관령음악제 신임 감독

피아니스트 손열음(32)이 평창대관령음악제를 새롭게 이끈다.

음악제를 주최하는 강원도와 강원문화재단은 “손열음을 신임 예술감독으로 위촉했다”고 19일 밝혔다. 손열음은 제1대 강효, 제2대 정명화·정경화 자매에 이어 3대 예술감독을 맡게 됐다.
그는 2011년부터 해마다 아티스트로 이 음악제에 참여했으며 16년 6월부터는 부예술감독으로 활동해왔다.
강원 원주 출신의 손열음은 2011년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국내외에 이름을 알린 스타 피아니스트다. 뉴욕필하모닉, 로테르담 필하모닉, 마린스키 같은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와 협연해왔다.
김성환 강원문화재단 이사장은 “폭넓고 다양한 예술적 교류, 음악제에 대한 깊은 이해와 통찰을 가진 손 감독이 음악제를 새롭게 이끌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한겨레 김미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