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솔로이스츠 연말공연

독창적인 프로그램으로 클래식 팬들의 사랑을 받고있는 금호아시아나솔로이스츠가 연말을 맞아 한해를 되돌아볼 수 있도록 차분한 독일 클래식 연주를 들려준다.
오는 19일 오후7시30분 유·스퀘어 문화관 금호아트홀에서 금호아시아나솔로이스츠(KUMHO ASIANA SOLOISTS) ‘사랑의 기쁨, 사랑의 슬픔’ 공연이 펼쳐진다.
이번 무대는 지역에서는 좀처럼 감상 기회를 갖기 어려운 바이올린 장유진, 비올라 이한나, 첼로 김민지·이정란, 플루트 조성현, 피아노 김다솔 등 국내 대표 음악가들이 대거 무대에 오를 예정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 번째 무대는 고전주의적인 음악이 특징인 독일의 작곡가 막스 레거(Max Reger)의 ‘플루트, 바이올린, 비올라를 위한 세레나데 G장조, Op.141a ‘다. 플루트 조성현, 바이올린 장유진, 비올라 이한나가 연주한다.
이어 독일 낭만 음악의 대명사인 로베르트 슈만(Robert Schumann)의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를 위한 환상 소곡집 a단조, Op.88’번을 플루트 조성현, 첼로 이정란, 피아노 김다솔이 합주한다.
이번 무대가 끝난 뒤 짧은 인터미션 후 마지막 무대가 연주된다. 대미를 장식하는 무대는 독일 낭만주의 시대에 고전파음악의 전통을 지킨 요하네스 브람스(Johannes Brahms)의 ‘피아노 사중주 제3번 c단조, ‘베르테르’, Op.60′ 무대다. 바이올린 장유진, 비올라 이한나, 첼로 김민지, 피아노 김다솔이 합을 맞춘다.
지난 2007년 창단된 금호아시아나솔로이스츠는 장래가 촉망되는 젊은 음악가들로 구성됐다. 매년 새롭고 독창적인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한국 대표 앙상블이다.
지난 11년간 80여곡이 넘는 방대한 래퍼토리를 소화하며 한국 클래식 음악을 널리 알리는 등 탁월한 해석과 음악성을 선보이며 클래식 팬들의 호평을 받고있다.
이번 광주 공연은 국내외에서 쌓은 탄탄한 실력으로 클래식계에 정평이 나 있는 연주자들로 구성돼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장유진은 뉴잉글랜드 음악원 석사 및 전문연주자과정,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하고, 동대학원 박사과정에 재학중이다. 비올리스트 이한나는 예원학교, 서울예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커티스 음악원을 거쳐 뉴잉글랜드 음악원에서 석사과정과 연주자과정을 졸업하고, 크론베르크 아카데미 최고연주자과정을 마쳤다.
첼리스트 김민지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뉴잉글랜드 음악원을 거쳐 툴루즈 음악원 전문 연주자 학위를 취득했으며 이정란은 파리국립고등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 실내악전문사과정을 수석으로 졸업했다.
플루티스트 조성현은 예원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예비학교, 오벌린 음대를 졸업했으며 하노버 국립음대에서 전문연주자과정을, 뮌헨 국립음대에서 석사 및 마이스터 과정을 마쳤다. 피아니스트 김다솔은 부산예고, 한국예술종합학교, 라이프치히 국립음대를 거쳐, 하노버 국립음대에 현재 재학중이다.
한편 금호아시아나솔로이스츠는 금호아트홀을 주 무대로, 이스라엘, 제네바, 카자흐스탄, 런던 등에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음악가로 초대되어 무대에 올랐고, 서울국제음악제, 부산문화회관, 광주 금호아트홀, 통영국제음악당,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구문화예술회관 등 국내 각지의 관객들에게도 실내악 무대를 선보인바 있다.
이 단체의 연주자들은 주요 국제 콩쿠르의 수상자이자 활발한 활동을 통해 세계적으로 높이 인정받고 있다. 역대 멤버로는 피아니스트 손열음, 김선욱, 조성진, 바이올리니스트 최예은, 신지아, 신아라, 비올리스트 이유라 등이 있으며 금호영재·영아티스트콘서트 시리즈로 데뷔하여 현재까지 활발히 활동을 하고 있다.

[출처] 전남일보 최황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