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스는 말한다, 손열음의 음악을

지난달 28일 피아니스트 손열음은 작은 공연을 했다. 관객은 350명. 객석과 같은 높이에 피아노를 놓고 신청곡을 받아 연주한 송년 음악회였다. 이날 손열음은 까만 벨벳으로 된 민소매 상의에 까만 바지를 입고 등장했다. 허리 부분부터는 빨간 프릴이 달린 상의는 디자이너 서정기가 이 날 공연을 위해 만든 것이다. 손열음은 2004년부터 서정기의 드레스를 입었다. 서정기는 “손열음의 연주 스타일은 무르익었다고 본다. 그 스타일에 맞춰 드레스를 만든다”고 했다. 연주자와 디자이너는 이렇게 영감을 주고받는다. 연주할 작품을 듣고, 연주자의 변화를 오랫동안 관찰하면서 거기에 맞는 드레스를 만들어낸다. 오래된 연주자-디자이너 커플 세 쌍이 영감을 주고받은 방식에 대해 들었다. 

스크린샷 2018-01-28 오전 8.24.09.png

2016년 2월 손열음이 20세기 초반의 음악을 연주할 때 서정기는 반짝이는 까만 드레스를 디자인했다. 클래식 음악과 재즈가 본격적으로 섞여들었던 이 시대의 음악에서 영감을 얻었다. 라벨의 ‘쿠프랭의 무덤’ ‘라 발스’ 등을 연주했던 손열음은 “복고적이면서 현대적이라는 어려운 키워드를 드렸는데 음악의 내용과 딱 맞는 드레스가 나왔다”고 했다. 서정기는 “연주라고 꼭 드레스를 입을 필요는 없다. 특히 손열음은 대담하고 자유롭게 연주하기 때문에 캐주얼한 옷도 좋다”고 했다. 

스크린샷 2018-01-28 오전 8.24.16.png

2016년 손열음이 유럽에서 KBS교향악단과 모차르트 협주곡 21번을 연주할 때 서정기는 한복을 변형시킨 디자인을 선보였다. 서정기는 “모델들이 옷의 가장 빛나는 면을 드러내주길 바라는데, 손열음이 그렇게 한다”고 했다. 그는 손열음에게 비용을 받지 않고 드레스를 준다. 2004년엔 손열음이 찾아와 돈을 주고 샀다. 하지만 몇 년 후 그 드레스를 닳도록 입어 수선하러 온 것을 본 후로 무상으로 후원하고 있다. 서정기는 “드레스 디자인은 연주자가 옷에 대해 신경 쓰지 않게 도와주는 일”이라고 했다. 


[출처] 중앙일보 김호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