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르기예프 “난 평생 공부한걸 벌써 이해… 손열음 놀랍다”

무녀가 추는 검무 같았다. 피아니스트 손열음(30)의 프로코피예프 협주곡 2번은 신들린 듯했다. 발레리 게르기예프의 지휘 아래 오케스트라 연주는 러시아 땅처럼 광활하게 횡(橫)으로 퍼졌다. 체중을 실어 종(縱)으로 꽂는 손열음의 타건은 강렬했다.

10일 밤(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마린스키 극장 프리모르스키 스테이지(연해주 무대)에서 열린 제1회 마린스키 극동 페스티벌 폐막 공연 풍경이다. 2013년 개관한 이 극장은 원래 블라디보스토크 주립극장이었다. 올해 1월부터 ‘마린스키’ 명칭을 달고 국립극장으로 격상됐다.

자국 작곡가 프로코피예프의 탄생 125주년을 기리는 러시아 청중들도 기립박수와 기차박수로 성원했다. 손열음은 앙코르로 역시 프로코피예프의 ‘토카타’를 연주했다. 손가락이 안 보일 정도였다. 게르기예프는 젓가락 절반 크기의 지휘봉을 부르르 떨며 악단의 볼륨과 완급을 조절했다. 손열음 협연 전 연주한 프로코피예프 교향곡 2번에서는 금관과 타악기가 착 달라붙으며 본고장 사운드를 냈다.

휴식시간에 대기실에서 게르기예프를 만났다. 프로코피예프 음악 해석의 대가로 손꼽히는 그는 “내가 평생 공부한 걸 젊은 손열음이 이해하고 치더라. 놀라웠다”고 만족을 표했다. 이날 오케스트라는 게르기예프의 분신과도 같은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마린스키 오케스트라와 연해주의 ‘터줏대감’ 프리모르스키 오케스트라가 7대3 비율로 섞여 있었다. 프리모르스키 오케스트라의 유일한 한국인 단원인 바이올리니스트 장지혜(29)씨는 “그동안 세계적인 대가들과 연주했지만 손열음씨의 음악적인 해석과 연주에 감동받았다”고 했다.

2부에서는 그리스 바이올리니스트 레오니다스 카바코스가 브람스 협주곡을 연주했다. 위에서 내려다보듯 냉철한 연주였다. 느린 템포에서도 굼뜬 느낌이 없었다. 그는 바흐와 이자이의 무반주 작품을 잇따라 앙코르로 연주하며 청중과 함께 음악제의 폐막을 아쉬워했다. 이번 마린스키 극동 페스티벌에서는 12일 동안 모두 27편의 공연이 펼쳐졌다. 12개국에서 300명이 넘는 스타들이 참가했다. 음악. 발레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중국·한국·일본·대만·미국·유럽 등 세계 각국에서 2만명 넘는 방문객들이 블라디보스토크를 찾았다. 페스티벌측은 한국과 일본, 중국 기자들을 초청했다.

 

[출처] 중앙일보 류태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