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연주회 유쾌한 변주

손열음이 22일 오후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펼친 '손열음의 음.악.편.지'(Musical Letter from Yeol Eum Son)는 기획력이 돋보이는 무대다.

소속사 예스엠아트를 통해 공연기획자로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손열음이 롯데문화재단과 손잡고 대중과 소통하고자 만든 무대인데 글쓰기에도 능한 그녀가 펴낸 책 '하노버에서 온 음악편지'에서 이름을 땄다. 책에 실린 그녀의 음악인생이 무대에서 펼쳐진다.

이날은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4번과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을 들려줬다. 특히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4번을 연주하기 전 지휘자 김광현과 함께 이 곡의 영적인 부분에 대해 설명했다. 귀가 멀었다는 작곡가로서는 치명적인 상황에서도 신께 매달리며 작곡을 해나간 베토벤이 그려졌다. 피아노 연주로 먼저 시작되는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은 손열음이 피아노를 통해 비는 기도에 오케스트라가 응답하듯 조화를 이루며 객석에 가닿았다.

무엇보다 이날 무대는 손열음이 태어나고 자란 원주를 대표하는 원주시립교향악단이 함께 해 의미를 더했다. 클래식을 친근하게 알리고, 지역 오케스트라의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니 1석2조다. '손열음의 음.악.편.지'는 다른 형식으로 6월10일·9월9일·12월9일에도 이어진다.

 

[출처] 뉴시스 이재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