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열음, 첫 송년 콘서트 '커튼콜'…루세브와 듀오 공연

참신한 아이디어로 클래식음악을 친근하게 만들고 있는 스타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첫 번째 송년음악회을 연다. 

20일 소속사 예스엠아트에 따르면 손열음은 오는 12월28일 오후 7시30분 역삼동 라움아트센터 체임버홀에서 '커튼콜'을 펼친다. 

서울시향 악장을 지낸 바이올리니스트 스베틀린 루세브와 함께 하는 '커튼콜'은 그 동안 그녀의 연주에 공감하고 격려해 왔던 예스엠클럽 회원들을 비롯해 여러 계층의 클래식 마니아들이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형태의 무대를 나누는 송년회다. 

공연 제목인 '커튼콜'이란 공연이 끝난 후 연주자, 가수, 배우가 무대 위로 나와 관객에게 인사하는 것이다. 연주자와 관객이 친밀하게 만날 수 있는 잠깐의 시간을 의미한다.

예스엠아트는 "한 해 동안 손열음의 연주 무대를 찾아왔던 관객들에게 본인이 직접 찾아와 친근하게 감사 인사를 전하겠다는 의미로 붙인 이름"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무대에서 손열음이 가장 신경을 많이 쓴 것은 장소였다. 좋은 소리와 울림을 가지고 있어 연주의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는 장소를 위해 서울 시내의 소규모 연주장은 거의 다 찾아다녔다는 것이 예스엠아트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날 공연은 손열음과 루세브의 듀오 연주가 중심이 된다. 이미 2015년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두 사람의 듀오 콘서트는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와 함께 또한 평소에 만나기 힘들었던 두 연주자의 진솔하고 개인적인 이야기, 관객이 손열음과 루세브에게 평소 궁금했던 것을 직접 물어보는 시간, 청중이 신청한 곡으로 이뤄질 깜짝 무대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밖에 당일 깜짝 이벤트도 선보인다. 

한편 손열음은 오는 12월9일 '2017 롯데콘서트홀 기획 공연 - 하노버에서 온 음악편지' 시리즈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있다. 

손열음은 이와 함께 연주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세계적인 매니지먼트사 IMG의 소속 아티스트인 그녀는 베를린, 쾰른, 자그레브, 제네바, 베르겐, 헬싱보리 등 유럽 전역을 누비고 있다. 지난여름 기획 음반 '언더더선(Under the Sun)'으로 국내 클래식 음악 저변 확대에 힘쓰기도 했다. 

 

[출처] 뉴시스 이재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