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열음의 음악편지 III "내 인생의 영감"

손열음의 음.악.편.지. 세 번째 편지의 초대손님은 세 번째 라는 이름에 걸맞는 세 명의 특별한 피아니스트였습니다. 😇

혼자였다가, 둘이었다가, 그리고 마지막엔 네 명의 피아니스트가 채워간 시간은 음률을 차곡차곡 맞춰 모두가 함께 '피아노를 통한 감동'이라는 견고한 퍼즐을 완성시킨 특별한 순간이었습니다. 🎼

진중함과 사려깊은 모습으로 묵묵히 음악의 길만 추구하는 수도자같은 모습의 왕샤오한, 그가 마지막까지 빚어내는 여운은 이 세상의 모든 순간이 잠깐 멈춘 것같은 정지된 영상처럼 가슴에 깊이 간직되었습니다. 🎁

2부 첫순서에 야콥 카스만이 선보인 라흐마니노프의 보칼리제 첫 선율을 듣는 순간, 인터미션에 저 피아노에만 무슨 특별한 장치를 한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유난히 공명감 넘치는 깊은 울림은 애잔한 우수를 표현하기에 손색이 없었습니다. 🌷

아직은 작은 체구덕에 피아노 의자를 꽤나 높이 올려야 했던 앳된 모습의 고현서 양은 연주가 시작되자마자 묵직하면서도 신중한 타건으로 깊고 성숙한 음색을 표현해냈습니다. 🎹

이제는 탁월한 연주는 물론이요, 그가 입을 패션 센스 가득한 드레스마저 기대감을 갖게 하는 피아니스트 손열음의 오늘 모습은 그가 지닌 다채로운 매력을 유감없이 표현했습니다.❤

앞은 붉은색, 뒤는 굵은 검정 엑스 밴드로 된 세련된 드레스는 늘 팔색조처럼 변화하는 반전을 거듭하는 그를 더욱 돋보이기에 충분했습니다. 

오늘 공연의 하이라이트였던 4명의 피아니스트가 4대의 피아노로 연주하는 무소륵스키의 전람회의 그림은 어느 순간엔 피아노 배틀 같다가도, 또 어느순간엔 두 커플이 선보이는 댄스 같기도 하면서 8개의 손이 그야말로 무대위에 그림같은 장면을 펼쳐보였습니다. 🎹

어느 무대에서 만나도 깊은 감동을 전해줄만한 연주자들이지만, 어쩌면 손열음의 음.악.편.지 였기에 서로에 대한 깊은 애정을 바탕으로 더욱 따뜻한 음악의 여운을 선사할 수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손열음의 음.악.편.지.는 이제 단 한번의 공연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정확히 석달 후인 12월 9일에 피아니스트 김선욱, 문재원, 박종해, 플루티스트 조성현, 바이올리니스트 김소진이 그 특별한 마지막 무대를 장식합니다. 

마지막 편지에서는 어떤 느낌을 꾹꾹 눌러 쓴 음악의 감동을 펼쳐 보일지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립니다. 

 

[출처] 롯데콘서트홀 페이스북